4/20/2012

낙화를 기다리며..




한철 피고 지는 찬란한 슬픔.. 그토록 아쉬움에 흐드러진 목련, 봄의 꽃을 보며.. 
내일이면 비가 온다던데.. 비의 무게를 결지디 못하고 낙화를 해야 할 것을 알고 있을까..?
가녀린 꽃잎사귀들이.. 그 거센 바람과 빗줄기를 견뎌내기 힘들텐데..


그래서 오늘이 마지막인거 같아.. 차마 고개를 떨구지 못하고 하늘을 향한 저들이 참 
아름답고도 처량했다.


한낱 피고 지는 꽃과 같아.. 나의 삶이, 우리의 인생이... 




 그런데 난 너무나도 이 사실을 자주 망각하며 이 짧은 순간을 아파하고 욕심내고, 또 아파해..


알까...? 이토록 짧게 피고 지어야 하는 우리의 인생이라는 것을..


  
나는 무언가를 원해...



이 작품이 더 이상 진행되지 못한지 정확히 1년이 지났다.
가시적인 형상으로 내게 다가오지 않았던 것은...
아마도 내 삶이 욕심의 눈에 가리워져 였을까..?

이제 그 형상이 내게 성큼 다가왔다.
흐드러진 꽃,, 
낙화를 기다리는,, 
생기를 잃어가는 낙화의 순간을 맞이하면서도..
한 줄기 생명 만은 어느 곳엔가 다시 새롭게 꽃 피우고, 열매 맺고 싶은.. 그 간절함..

그러한 생명이다. 

내 맘속에 흩뿌렸다 금새 눈물로 다시 살게하는.. 
낙화하는 모습속에 다시 작업을 이어나갈 힘을 얻는다..


      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2012년 4월 새로운 작업을 맞이할 순간..
댓글 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