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/04/2013

낙서

고드름 가족

눈사람 친구 

눈이 온다길래 고드름을 만들었다. 하얀 세상에 알록달록 색을 입은 따뜻한 고드름 가족,

동네 애들이 한밤중에 눈사람을 만들고 있길래 그 모습이 너무 사랑스러워서 
급히 눈사람 친구를 하나 만들었다. 
몇시간 안 자고 아침 눈이 떠서 눈사람이 망가지지 않았을까, 밤새 녹아내리지 않았을까 
세수도안하고 나갔다. 밤새 또 눈이 내렸는지 어젠 선명했던 눈썹이 할아버지가 되었다. 

눈이 오고 , 바람이 불고 이 모든 일이 나를 위한 것만 같다. 
나를 위한 축복같다. 
급하게 바다에 가서 퍼포먼스를 했고, 
너무 추웠지만 바람이 많이 불어 머리가 휘날리니 좋았다.

고장나서 버릴까도 했던 캠코더가 갑자기 스스로 살아났다. 
중고로라도 다시 살까 하다가 시간에 쫒겨 무작정 내려간건데, 
나 퍼포먼스 하라고 너까지 협조해 주는구나 싶었다.



영문도 모르고 동행해준 엄마아빠께도 감사하다. 
나도 내가 왜 그런 즉흥적인 행동을 하는지 다 설명할 수 없지만 
엄마 아빠가 이해해 주시니까 너무 감사하다. 
 
 



댓글 쓰기